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News

<2019-01-24>'황후의 품격' 반전의 반전, 신고은 죽음의 진실 '윤소이가 범인이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사이트 작성일19-01-24 18:39 조회181회 댓글0건

본문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황후의 품격 신고은의 죽음에 새로운 진실이 밝혀졌다.

2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연출 주동민, 극본 김순옥) 엔딩 장면에서는 7년 전 소현황후(신고은)의 죽음이 다시 한번 그려지며 시청자들에 충격을 안겼다. 과거 남편 이혁(신성록)의 의처증으로 억울하게 연못에 빠져 죽은 것인 줄 알았던 소현황후가 사실은 서강희(윤소이)에 의해 죽임을 당했던 것.

fc9a00e057116669408f64f374231d00_1548322725_4643.jpg


이혁에 의해 연못에 빠지고 허우적대던 소현황후는 만삭의 몸으로 가까스로 연못 밖으로 헤엄쳐 나오려 했고, 천만다행으로 마주친 서강희를 보고 손을 뻗었다. 서강희는 소현황후를 구해주려는 듯 손을 잡았지만, 소현황후의 만삭인 배를 보고는 이내 서늘한 눈빛으로 변하며 "힘들게 나왔는데 미안해." 라고 말하며 다시 연못으로 밀어 넣었다.

소현황후는 허우적거리며 "강희야, 살려줘!" 애원해보았지만 있는 힘껏 소현황후의 머리를 물 속으로 누르는 서강희에 손에 그대로 연못으로 가라 앉아버렸다.

앞선 방송 분에서는 7년 전 소현황후의 죽음이 남편 이혁(신성록)으로 인해 벌어진 것으로 그려졌었기에 시청자들은 또 한 번의 반전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더욱이 과거 소현황후와 서강희는 둘도 없는 친구 사이였기에 충격은 더욱 컸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대박, 소현황후 죽인 진범이 서강희였다니.", "황실 사람들 다 미친 것 같다.", "너무 놀랐다. 절친이었는데 너무하다.", "배신한 것도 모자라서 죽이기까지." , "죽은 소현황후 너무 불쌍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한 방송 중반부에서는 소현황후의 유골함의 유골이 가짜라는 것과, 황후의 품격 1회의 첫 장면이었던 소현황후의 시신이 미이라의 모습으로 다시 재등장하면서 또 한 번 후 폭풍을 예고해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대표이사 : 장상용 사업자등록번호 : 215-87-02163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115길 13(논현동) TEL. 02-541-7151

COPYRIGHT ⓒ 2014 INS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