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2016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1차 티켓 오픈 안내 > NOTICE |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INSIGHT

NEWS <  main

NOTICE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2016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1차 티켓 오픈 안내

09-26
[1차 티켓 오픈 일정]
 
- 인터파크 티켓 : 2016.09.30(금) 오후 4시
 
공지 확인하러 가기 ▶  http://tuney.kr/9h0fNe
 
* 1차 티켓오픈 공연 회차 : 2016년 11월 05일(토) ~ 11월 27일(일)
 
 
[공연정보]
 
- 공연명: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공연장: 드림아트센터 2관
- 공연기간: 2016년 11월 5일 ~ 2017년 1월 22일
-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요일 및 공휴일 2시, 6시 (월 공연 없음)
- 러닝타임: 100분 (인터미션 없음)
- 관람연령: 만 7세 이상 (미취학 아동 관람 불가)
- 등급 및 가격: 균일가 55,000원
 
 
 
[할인정보]
 
조기예매 할인 20% (할인 기간: 9/30 ~ 10/16)
 
 
[공연소개]
 
※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모던보이이자, 해방 전 가장 주목 받던 시인, 백석의 시가 뮤지컬로 탄생한다.
아름다운 창작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11월 5일 개막.
 
우란문화재단 개발프로그램(시야플랫폼, 시야스튜디오)을 통해 개발 된,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가 11월 5일부터 본 공연에 돌입한다.
백석의 시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에서 모티브를 얻은 이 극은 백석과 그의 연인이었던 자야 김영한씨와의 사랑 이야기를 담담한 목소리와 음악으로 전개해 나간다. 백석의 시를 노래 가사에 담아, 아름다운 선율과 감각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 트라이아웃 공연 시 극찬을 받았던 이상이, 정인지, 유승현, 본 공연 투입.
여기에, 강필석, 오종혁, 최주리, 안재영 등. 실력파 배우들의 합류로, 최고의 앙상블 기대!
 
당시 모든 시인의 선망의 대상 이었던 백석 역에는 강필석, 오종혁, 이상이 배우가 캐스팅 되었으며, 평생을 그와 헤어지던 순간을 반복하며 그리워한 자야 역에 정인지와 최주리 배우가 출연을 확정 지었다. 그리고 작품의 한 축을 이끄는 사내 역에 안재영, 유승현이 캐스팅 되었다.
 
트라이아웃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이상이, 정인지, 유승현 배우의 출연과 함께, 실력파 배우 강필석, 오종혁, 최주리, 안재영의 합류로, 하반기 최고의 앙상블을 예고 했다. 
 
 
※ 꿈을 지나 찾아 온 그의 편지.
"1,000억이 그 사람 시 한 줄만 못해." – 자야 김영한  
 
한때 뜨겁게 사랑했던 한 시인을 못 잊어, 평생 헤어지던 순간을 반복하며, 그리워했던 기생 자야.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모던보이이자 가장 주목 받던 시인, 백석
 
그들의 시와 사랑 이야기가, 뮤지컬로 다시 태어난다.
 
천재적인 재능으로 당시 모든 시인의 우상이었던 백석은, 북한에서 농장 노동자로 생을 마감하고… 1987년 재북 작가에 대한 금지령이 풀리기 전까지, 남한에서도 그의 작품을 읽는 것은 금기시 되었다. 혼자 남겨진 자야는, 대한민국 3대 요정 중 하나인 대원각을 세워 재력가로 성장. 그녀가 세상을 떠나기 전, 천억원 상당의 대원각을 조건 없이 법정 스님에게 기부했는데…  아깝지 않냐란 기자의 질문에 자야는 이렇게 대답했다.
 
"1,000억이 그 사람 시 한 줄만 못해."  
 
 
[시놉시스]
 
뜨겁게 사랑했던 한 시인을 못 잊어 평생을 그리움 속에 산 기생 자야. 세월이 흘러 어느덧 백발의 노인이 되어버린 그녀의 앞에 돌연 옛 사랑이 나타난다. 말쑥한 정장 차림의 모던 보이는 자야에게 여행을 함께 떠나자고 제안하는데.....
 
이 이야기는 ‘나처럼 천한 여성을 한 시인이 사랑해서, 한 줄 나타샤로 만들어준다면 기꺼이 그렇게 살겠다.’ 며 평생을 바친 여인의 이야기이자, 그 여인의 기억 속에 녹아있는 시인 백석에 대한 이야기이다.
 
 
 
[캐스팅]
 
백석 ㅣ 강필석, 오종혁, 이상이 
자야가 회상하는 20대 중후반의 젊은 백석.
깔끔하고 고지식한 면이 있으면서도 동시에 우유부단하고 너스레를 잘 떤다.
 
자야 ㅣ 정인지, 최주리
22살이란 나이에 백석을 만나 사랑을 나누다가 안타깝게 헤어지게 된다.
그녀는 평생을 그와 헤어지던 순간을 반복하며 살고 있다.
 
사내 ㅣ 안재영, 유승현
극속에서 백석의 친구가 되기도 하고, 아버지가 되기도 한다.
 
 
[기획사정보]
 
주최, 제작: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작품개발: 우란문화재단
공연 문의: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02-541-7110

HOT ISSUE VIDEO

연극 <보도지침>
“진실에 대한 답을 듣기 위해 우리는 세상에 공개한다”
실제 사건 소재로 한 완벽한 법정 드라마, 연극 '보도지침' 티저 영상

INSIGHT ENTERTAINMENT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49길 47(논현동 10번지 승영빌딩 5층)
| COPYRIGHT ⓒ 2014 INSIGHT. All Rights Reserved.